대한건협, 서울시에 "중단된 건설사업 집행" 건의
대한건협, 서울시에 "중단된 건설사업 집행" 건의
  • 김미희 기자
  • 승인 2012.08.0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C 예산 축소 및 주택시장 침체로 건설수주 6.8% 감소

[파이낸셜투데이=조경희 기자]"건설사업이 중단 또는 지연되는 건설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및 배정에 힘써달라"

대한건설협회 서울특별시회는 서울시가 발주한 건설사업을 중단 또는 지연없이 원활히 집행해 줄 것을 시와 시의회에 건의했다.

건협 서울시회에 따르면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축소와 주택시장의 침체가 계속돼 2011년 국내 건설수주는 2009년보다 6.8% 감소했다.

이에 건설업체는 프로젝트파이낸싱(PF)사업 대출과 지급보증 과다, 연체율 급증, 순이익율 감소세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서울지역 공공공사 발주금액은 올해 상반기에 1조8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1% 급감한 상황이다.

특히 2010년도 서울지역 중소건설업체 공공공사 평균수주액은 13조8000억원으로 지방중소건설업체 평균수주액(21조9000억원)의 63%수준이다.

건협 서울시회는 "신림~봉천터널 건설, 효자배수분구 빗물배수터널 설치 다수의 시 건설사업이 중단 또는 지연되고 있어 입찰을 준비 중이거나 시공 중인 건설업체로서는 설계비와 현장관리비 등 막대한 비용 부담 증가로 기업경영의 애로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공사가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및 배정 등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