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해외 지사 및 주요 현장서 스킨십 경영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해외 지사 및 주요 현장서 스킨십 경영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1.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알라룸푸르·싱가포르 방문해 현장 및 지사직원 격려
매년 연말연시·명절, 해외 현장직원들과 함께해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올 연말연시에도 해외 지사 및 주요 현장을 방문해 현장 및 지사 직원들을 면담하고 격려했다.

2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2월 3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를 방문해 옥슬리타워 현장을 점검하고, 저녁에는 지사 임직원과 송년회를 겸한 저녁모임을 함께 했다.

지난해 9월 쌍용건설이 수주한 옥슬리타워는 최고 339m의 초고층 복합빌딩으로 약 3500억원 규모다.

다음날인 1월 1일 싱가포르로 이동한 김 회장은 주요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및 지사 직원들을 만났다.

이후 김 회장은 최근 싱가포르 정부 육상교통청(LTA)에서 수주한 도심지하고속도로 두 현장(NSC 102, NSC 111 공구) 착공과 관련해 올해 외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LTA를 방문, 감사인사를 전하고 공사관련 협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 현장은 총 8500억원 규모다.

한편 김 회장은 해마다 연말연시와 명절을 해외 현장직원들과 함께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1983년 쌍용건설 사장으로 취임한 이래 ‘해외에서 고생하는 직원들과 명절 및 연말연시를 함께하는 것보다 중요한 일은 없다’는 신념으로 매년 인도, 파키스탄, 이라크, 적도기니, 두바이 등의 해외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