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국민은행 조직개편 “원펌 체계 확립”
KB금융지주·국민은행 조직개편 “원펌 체계 확립”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8.12.2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혁신·개인고객·SME·보험 부문 신설
그룹 협업 시너지 제고 및 효율성 강화에 무게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사진=KB금융지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사진=KB금융지주

KB금융지주는 그룹 협업 시너지 효과 제고를 위한 사업부문 중심의 원펌(One-Firm) 체계 확립,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그룹 차원의 대응역량 강화, 그룹 공통 지원조직 운영 효율화 방향으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디지털 환경 변화에 대한 효율적 대응 및 그룹 DT(Digital Transformation) 추진 동력 확보 ▲개인 및 SME(Small & Medium Enterprise) 고객에 대한 그룹 통합 서비스 제공 체계 마련 ▲보험업 관련 규제 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 체계 구축 ▲그룹 내 유사 업무 통합 수행을 통한 효율성 강화에 무게를 뒀다.

그룹 내 디지털·IT·데이터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디지털혁신부문’을 신설했다. 금융-비금융 업권·업무영역 간 경계가 파괴되는 ‘디지털 디스럽션(Digital Disruption)’ 환경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변화에 그룹 차원의 신속하고 일관성 있는 대응을 하기 위함이다.

또 은행에서 추진 중인 DT 전략을 전 그룹 차원으로 확산하기 위한 추진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그룹 차원의 개인고객 및 SME 고객에 대한 상품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개인고객부문’ 및 ‘SME부문’을 신설했다.

기존에 운영 중인 그룹 WM, CIB, 자본시장 부문의 성과를 거울삼아 개인 고객과 SME 고객에 대해서도 계열사 간 협업을 통해 그룹 차원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은행·증권·보험 등 그룹 내 계열사의 서비스가 결합된 패키지 상품, 로열티 프로그램 등을 더욱 정교화 해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각종 자본 규제 강화 등에 대한 효율적 대응과 보험 계열사(KB손해보험, KB생명보험) 간 시너지 제고를 위해 ‘보험부문’을 신설했다. 손해보험과 생명보험 계열사를 동시에 보유하고 있는 그룹의 특수성을 감안해 계열사 간 협업 및 조정 기능과 보험업을 둘러싼 환경 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그룹에서 보편적인 운영 체계로 자리잡은 사업부문 중심 운영 체계 정착을 통해 One-Firm 체계를 확립하고 리딩금융그룹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은행도 이날 대외 환경 변화에 대한 속도감 있는 대응과 미래성장동력 분야에 대한 조직 강화, 영업현장에 대한 소통강화 및 밀착지원을 위한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먼저 전행 혁신을 주도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대응하고자 기존에 운영 중인 애자일(Agile) 조직에 추가해 중소기업고객그룹, 글로벌사업본부 내 기획부터 IT개발까지 빠른 업무 추진이 필요한 애자일 조직 운영을 확대 적용했다.

이와 함께 Biz조직과 IT조직간 유기적 협업 체계 강화를 위해 디지털금융그룹과 IT그룹 코로케이션(Co-location) 근무를 통해 애자일 조직의 질적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기업영업 컨트롤 타워(Control Tower) 역할 및 마케팅 지원 강화를 위해 CIB고객그룹 내 대기업영업본부를 신설하고 기관고객 관련 영업추진 동력 강화 및 신속한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기관영업본부를 독립본부로 개편했다.

마지막으로 PG 체계 시행 이후 지역영업그룹대표 관리범위 축소 및 PG(지역본부) 내 PG 간 협업 체계 정착 등 안정화에 따라 지역영업그룹을 기존 27개에서 25개로 광역화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