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아파트앱 ‘모빌’ 인수…서비스 시작
카카오페이, 아파트앱 ‘모빌’ 인수…서비스 시작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8.12.1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로 아파트관리비 납부 가능…생활 금융 서비스 확대
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아파트앱 스타트업 모빌의 경영권을 인수했고 19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 시작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10월 1일 모빌과 인수 계약을 체결해 최대 주주에 올라 지난 1일 계열사 편입을 완료했다. 카카오페이가 스타트업의 경영권을 직접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빌은 2014년에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현재 약 200개 아파트, 30만명의 입주민을 대상으로 아파트앱 ‘모빌’을 운영하고 있다. 모빌은 관리사무소와 입주민의 소통과 편의를 돕는 SNS 서비스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결제, 송금, 청구서, 인증 등 자사의 생활 금융 플랫폼과 아파트 관리사무소, 입주민의 편의를 높여주는 생활 서비스를 제공해온 모빌이 주거 공간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함께 만들어나가는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모빌 서비스를 이용 중인 입주민들은 카카오페이로 아파트관리비를 납부할 수 있게 된다. 추가 과금 및 별도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을 통해 아파트관리비 청구서를 받거나 모빌 앱에 접속해 카카오페이로 바로 납부할 수 있다.

은행 영업시간 제한이나 인터넷 뱅킹 이용의 불편 없이 24시간 원하는 때에 납부 가능하고 납부 내역도 카카오페이로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모빌은 전자투표 서비스에 카카오페이 인증을 접목해 내년 상반기에는 주민들이 카카오톡으로 더 편리하게 전자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집 밖에서 아파트 음성 방송을 카카오톡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아파트는 다양한 금융 거래가 일어날 수 있는 주거 공간으로 보다 접근하기 쉽고 이용하기 편리한 서비스에 대한 주민들의 니즈가 높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카카오페이의 생활 금융 플랫폼과 모빌의 아파트 생활 서비스를 접목해 사용자들에게 한층 더 높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