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레드’, 내년 1월 6일 다시 돌아오다
연극 ‘레드’, 내년 1월 6일 다시 돌아오다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8.12.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제 64회 토니어워즈 최다 수상작
‘강신일, 정보석, 김도빈, 박정복’ 등 4명의 배우가 선사하는 명작
사진=신시컴퍼니
사진=신시컴퍼니

2010년 토니상 최다 수상작이자, 전 세계 관객과 언론의 뜨거운 찬사를 받고 있는 연극 <레드>가 다시 돌아왔다. 이번 시즌 공연은 내년 1월 6일부터 2월 10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연극 <레드>는 색면추상의 대가로 알려진 화가 ‘마크 로스코’와 그의 조수 ‘켄’과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추상표현주의에서 신사실주의로 변화하는 과도기에서 나타나는 세대 갈등을 그리고 있다.

미국 작가 존 로건이 마크 로스코의 실제 일화를 바탕으로 재구성했으며, 세대의 충돌 속에서 구시대 ‘마크 로스코’와 신세대 ‘켄’의 치열한 논쟁을 통해 단지 ‘피상적인 그림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인생에서 ‘예술이 왜 필요한 지’와 ‘인간의 삶 그 자체’에 대해 철학적인 물음을 갖게 하는 작품이다.

런던에서 실험적이고 탄탄한 공연의 산실로 알려진 ‘돈마 웨어하우스 프로덕션’이 제작한 연극 <레드>는 2010년 제 64회 토니어워즈에서 연극 부문 최우수 작품상, 연출상 등 6개 부문 최다 수상을 기록을 한 최고의 연극 중 하나다.

특히, 한국에서는 2011년 초연되어 지금까지 4번 공연되었으며, 2016년 공연에서는 객석 점유율 96%, 관객 평점 9.4점이라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남겼다. 이번 시즌 공연은 마크 로스코 역에 배우 강신일, 정보석, 켄 역에 김도빈, 박정복 배우가 캐스팅되어 압도적인 에너지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가져다줄 예정이다.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의 연출을 맡은 김태훈 연출은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는 기념으로 <레드>를 다시 만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영광이다”라며, “이번 시즌에는 더욱더 ‘본질’과 ‘진정성’에 대해 집중하고 고민하겠다”고 이번 시즌 공연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2011년 한국에서 초연된 <레드>는 강신일, 강필석 등 실력파 배우를 시작으로, 정보석, 한지상, 카이, 박은석 등 개성 있고 걸출한 배우들이 거쳐갔다.

초연 이후 매 시즌마다 객석 점유율 90% 이상을 기록하고, “예술을 넘어 인생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을 가져다주는 연극”이라는 평을 받으며 평단과 관객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수작이다.

올해로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연극 <레드>는 그동안 명실상부 ‘마크 로스코’라는 평을 받았던 배우 강신일과 2015년 시즌에서 섬세하면서도 과감한 연기로 극찬 받았던 배우 정보석이 다시 한 번 ‘마크 로스코’를 연기한다.

또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매 시즌 진화하고 있는 배우 박정복, 뮤지컬과 연극을 오가며 순수한 감성과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김도빈이 새롭게 합류하여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스타일의 ‘켄’을 창조해낼 예정이다. 무대 역시 ‘자연광이라고는 하나도 들어오지 않는 마치 동굴과도 같은 마크 로스코의 작업실’을 완벽하게 구현해냈던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으로 역대 가장 완벽한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