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서 1위 달성
한국감정원,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서 1위 달성
  • 이진명 기자
  • 승인 2018.12.0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종합청렴도 1등급
김학규 한국감정원장이 10월1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감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학규 한국감정원장(가운데)이 10월1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감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감정원은 12월 5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최고등급인 1등급을 달성하고 공직유관단체 III유형 중에서 유일하게 1등급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측정은 해당기관의 주요 업무 처리 경험이 있는 국민, 소속직원, 관계단체 등을 대상으로 했으며 외부·내부 청렴도와 정책고객평가 설문 결과에 부패사건·신뢰도 저해 행위에 따른 감점을 적용해 산출됐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서 종합청렴도 1등급으로 전년(2등급) 대비 1개 등급 상승했으며 세부적으로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 모두 전년 대비 1개 등급 상승했다.

한국감정원은 그동안 청렴 최우수기관 달성을 목표로 지속가능한 반부패 청렴시책을 수립하고 청렴한 조직문화 정착과 윤리의식 제고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

특히 2018년 2월 부임한 김학규 원장은 취임 직후 인사청탁 등 부패 엄중처벌 의지를 전 직원에게 천명하고 ‘반부패 개혁으로 청렴한국 실현’이라는 정책기조에 부응해 대내외 부패취약 요인을 개선하기 위해 익명부패신고센터와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채용면접자를 대상으로 채용비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매주 청렴서약을 실시하고 반기마다 직원들의 윤리실천도·부패위험도·행동강령 숙지도 측정 결과를 모니터링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고객들을 대상으로 청렴도 ARS 설문을 실시하는 등 조직원의 청렴의식 내재화와 청렴실천을 위해 강도 높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러한 지속적인 청렴혁신 노력을 인정받아 2018년 5월 17일 산업정책연구원(IPS)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하는 ‘2018 국가산업대상(투명·반부패부문)’도 수상한 바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전 임직원이 솔선수범해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 점을 국민들이 좋게 평가해 주신 결과”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진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