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최대 실적’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반도체 최대 실적’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8.12.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발표…안정 속 혁신 추진
‘갤럭시 신화’ 만든 노태문, 대표이사 사장 승진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대표이사 부회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대표이사 부회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내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6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김기남 DS부문장 대표이사 사장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노태문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부사장을 사장으로 각각 승진시켰다고 말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메모리사업부장, 시스템 LSI사업부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한 반도체 전문가로 알려졌다.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부문장으로 선임된 후 탁월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2년 연속 글로벌 1위 달성을 견인했다.

삼성전자는 김 부회장의 이번 승진으로 글로벌 초격차 경쟁력을 공고히 하면서 부품사업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매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노태문 사장은 휴대전화 사업의 성장을 이끌면서 갤럭시 신화를 만들어 온 장본인이다. 끊임없는 기술혁신을 통해 모바일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노 사장은 이번 승진과 함께 더욱 강화된 기술 리더십으로 모바일 사업의 일류화를 지속해서 이끌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함께 지난해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갖춰진 현 경영진을 중용해 안정 속의 혁신을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