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막판 진통…잠정합의 가능성 높아
‘광주형 일자리’ 막판 진통…잠정합의 가능성 높아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8.12.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민정협의회, 노동계 불참에 오후 3시로 연기
‘단체협약 유예 조항’ 두고 반발, 5년간 단체협약 할 수 없어
문재인 100대 과제, 이해찬·이낙연 나서 협상 타결 기대감 내비쳐
이용섭 광주시장이 5일 노사민정협의회 본회의 연기 선언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용섭 광주시장이 5일 노사민정협의회 본회의 연기 선언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5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노총의 불참으로 노사민정협의회를 오후 3시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본회의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협상의 잠정 합의안에 대한 추인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밤 한국노총이 잠정 합의안에 있는 단체협약 유예 조항을 삭제해야 한다며 반발한 뒤 협의회 불참을 통보하면서 부정적 전망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오후 3시에는 노동계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며 “오늘 안으로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동계가 지난 6월부터 삭제를 요구한 단체협약 유예 조항은 신설법인 상생협의회 결정 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안정과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광주시 완성차 공장이 누적 생산목표대수인 35만 대의 차량을 생산할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내용이다.

이에 연 7만 대 생산을 기준으로 최대 5년 동안 단체협약을 할 수 없다는 것으로 해석됐고 광주시 노동계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잠정 합의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노동계의 반발에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잠정 합의에 성공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과제 중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정부의 핵심 사업이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노사민정회의에서 마무리 지어졌으면 좋겠다”며 환영의 뜻을 내비칠 말할 만큼 협상 타결에 거는 기대가 높다.

특히 전남지사를 지낸 이낙현 국무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 잠정타결. 현대차와 광주시 등 노사민정의 결단에 감사드립니다”라며 “노사 상생의 새 모델, 꼭 성공하도록 계속 노력하십시다. 정부는 지원의 약속을 지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그리고 차기 대권주자인 이 총리의 핵심 지지층이 있는 광주시가 막판 진통에도 노동계를 설득하고 잠정 합의를 이끌어낼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파이낸셜투데이 강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