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펼쳐진 한국 다큐영화의 힘 - DMZ국제다큐영화제, IDFA 참가 ‘한국다큐멘터리의 밤’ 개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펼쳐진 한국 다큐영화의 힘 - DMZ국제다큐영화제, IDFA 참가 ‘한국다큐멘터리의 밤’ 개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11.2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
DMZ국제다큐영화제, 인천다큐멘터리포트 공동주최, 영화진흥위윈회 후원
홍형숙 집행위원장의 등 4편 선보여
한국다큐의밤 포스터. 사진=경기도
한국다큐의밤 포스터. 사진=경기도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인천다큐멘터리포트, 영화진흥위원회와 함께 지난 18일 저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다큐멘터리의 밤’행사를 개최했다.

세계적인 다큐영화제로 손꼽히는 암스테르담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IDFA)(2018년 11월14~25일) 기간 중에 열린 이날 행사에는 캐나다 핫독스(Hot Docs), 영국 셰필드(Sheffield Doc Fest) 다큐멘터리영화제 등 주요 다큐영화제의 프로그래머를 비롯해 국내외 감독 및 프로듀서, 제작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다큐멘터리의 밤’은 2018 IDFA의 주요부문에 초청된 한국다큐멘터리의 활약을 해외에 알리고, 전 세계에서 모인 다큐관계자들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2018 IDFA의 공식 초청 한국다큐멘터리는 총 4작품으로 ‘장편경쟁’ 부문에 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인 홍형숙 감독의 <준하의 행성>이, ‘프론트 라이트’ 부문에는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 ‘센트럴 피치’ 부문에는 정윤석 감독의 <눈썹>, 그리고 ‘러프컷 프로젝트’에는 한국계 입양아로 스웨덴 국적의 선희 감독의 <포겟 미 낫>이 상영된다.

2011년 <달팽이의 별>로 IDFA 장편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이승준 감독의 신작 <부재의 기억>은 지난 11월 8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됐던 뉴욕다큐멘터리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 31회를 맞는 IDFA는 실험과 도전정신이 돋보이는 200여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축제로 10만 여명 이상의 영화인과 관객들이 영화제를 찾으며 IDFA의 마켓과 포럼은 영화산업 종사자들이 빠질 수 없는 중요한 행사다.

홍형숙 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마켓, 그리고 영화산업 지원기관이 함께 해외에서 한국다큐멘터리를 알리는 첫 번째 행사가 큰 호응을 얻어 기쁘다”며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전 세계 다큐관계자들이 꼭 찾고 싶어 하는 중요한 영화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경기 박동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