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워킹그룹, 성공적 개최 ‘미국 요청 반영’
한미 워킹그룹, 성공적 개최 ‘미국 요청 반영’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8.11.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미북 문제 비롯해 한반도 비핵화, 대북 제재, 대북 정책 논의
대북 제재 관련 유엔 안보리 입장, 법적 문제 사전 해결 역할 기대
강경화 장관은 지난달 29일 스티브 비건 美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사진=외교부
강경화 장관은 지난달 29일 스티브 비건 美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사진=외교부

20일(현지시간) 공식 출범한 한미 워킹그룹 회의가 미국의 요청이 반영된 결과인 것으로 밝혀졌다.

외교부는 이날 한미 워킹그룹 회의 개최 결과를 발표하며 “양국은 20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Steve Biegun) 미국 대북특별대표 공동 주재로 첫 번째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 워킹그룹 회의는 남북·미북 문제를 비롯해 한반도 비핵화, 대북 제재, 평화 체제, 대북 정책 등 그동안 산발적으로 움직였던 한미가 체계적으로 공조하고 협의하기 위해 만든 실무협희체이다.

이에 대해 김상진 북핵외교부단장은 “대북 제재는 사실상 미국이 주도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미 간 사전 긴밀한 협의 채널이 필요하다”며 “미국도 적극적으로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한 통일부와 국토부 등이 남북 관계와 경제협력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북 제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 입장과 법적 해결 문제 등 외교부의 역할이 중요해진 시점이어서 이번 회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 단장은 “한미 워킹그룹은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통일부 등이 참여하고 미국에서는 백악관, 국무부, 재무부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며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공동 수석대표를 맡는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번 첫 회의는 성공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안보의 핵심 축으로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남북협력 등 북핵·북한 관련 제반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가졌다.

또한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이번 워킹그룹 회의 개최를 계기로 그동안 긴밀히 이뤄져 온 한미 공조와 협력을 더욱 체계화·정례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강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