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호의 콕콕 재테크] 로보어드바이저를 아십니까?
[강은호의 콕콕 재테크] 로보어드바이저를 아십니까?
  • 파이낸셜투데이
  • 승인 2018.11.14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은호 인카금융서비스 명동VIP재무설계센터 센터장.
강은호 인카금융서비스 명동VIP재무설계센터 센터장.

인공지능과 인간의 대결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격돌이 2016년에 있었습니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놀라며 결과를 궁금해 하던 기억이 납니다.

AI는 현재 의료, 법률, 행정 등의 많은 산업에 진입하여 중요한 산업 수단이 되었습니다. 물론 재테크영역에도 인공지능 시대가 열려있습니다.

작게는 자신의 투자성향을 분석하여 거기에 맞는 상품을 찾아주는 서비스부터 자신의 투자에 대해 분석하며 펀드 변경까지도 도와주는 영역에 이르렀습니다. 이제는 감(感으)로 투자하는 시대가 아닌 FACT로 투자하는 시대가 된 것입니다.

1. 로보어드바이저의 정체는?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robot)과 투자전문가(advisor)의 합성어로써 고도화된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통해 전문가가 추천, 운영, 관리 하는 대신 기계(모바일 기기나 PC)를 통해서 포트폴리오를 추천받는 자산관리 서비스입니다.

보험, 적금, 투자에 이르는 전반적인 금융업 영역에 포진돼있으며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고 반드시 사람과의 대면 없이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물론 고객의 성향, 처한 상황, 현재 수입과 미래의 수입 그리고 앞으로 생각하는 자산의 가치에 따라 추천 받는 포트폴리오는 달라집니다. 정확한 자신의 상황을 넣는 것이 시작이므로 자신의 상황 파악을 잘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세계 속의 로보어드바이저

미국은 로보어드바이저가 대중화됐습니다. 이는 제로금리로 저축을 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제한적인 상황과 맞물려 로보어드바이저가 성황을 이룬 것입니다.
중국 또한 2015년부터 각 금융회사에 로보어드바이저가 도입됐고 현재는 세계 최대의 통신장비 회사인 화웨이와 최대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을 뛰어들었습니다. 인공지능으로 다양한 재테크 전략을 세워주는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에 금융회사가 아닌 IT업계가 뛰어든 것입니다. 대중과 친숙한 기업의 진출로써 로보어드바이저의 보급과 확산이 대중에게 확산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3. 내게 맞는 로보어드바이저는 어디에?

우리나라도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등을 통해 펀드포트폴리오나 ETF포트폴리오등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가능합니다. 유안타증권 등은 추천종목 제공이나 종목분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기도 합니다.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 변액보험 로보어드바이저도 순항 중입니다.

인카금융서비스의 ‘인카-로보i’는 전체 변액보험 계약자의 7%만이 펀드변경을 하며, 다양한 펀드로 원하는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면 변경하지 않는 투자자에 비해 40%까지 추가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진단 하에 인카-로보i를 출시 한 것입니다.

이를 통해 중장기 상품으로 운용기간과 수익률 관리가 중요한 변액연금이나 변액유니버셜보험의 수익률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과거 미운오리새끼로 전락한 변액보험시장에 새로운 돌파구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에게 높은 수익률과 안정적인 운용을 제공해 드릴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이 이제 막 활성화 되고 있습니다. 과거 전문가에 의존하여 각 상품들을 가입했던 시장에서 본인에게 맞는 진단을 통해 가입을 하는 시장으로 변화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주의하여야 할 점들은 여전히 있습니다. 아직까지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걸음마 단계라는 점입니다. 또한 로보어드바이저만을 믿고 자산관리를 하기에는 각 금융권의 조합에서 여전히 제한 적인 것이 사실입니다. 이는 모든 금융상품의 로보어드바이저가 도입 될 때까지는 여전히 제한적인 서비스만을 받을 수 있으므로 전문가와의 공조가 아직은 중요한 시기일 것입니다.

인공지능 시대에 발맞추어 재테크는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나에게 맞는 재테크를 통해 돈을 모으겠다는 마음만 있다면 당신의 자산도 발맞추어 배가(倍加)될 수 있을 겁니다.

강은호 인카금융서비스 VIP재무설계본부장 blueeuno2@naver.com

파이낸셜투데이 www.f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