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택시업계 죽이는 카풀?…“자업자득”
[기자수첩] 택시업계 죽이는 카풀?…“자업자득”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8.11.09 17: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공유경제 시대에 발맞춰 최근 카풀로의 교통사업 확장을 천명했다. 택시업계는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경기 등 수도권 택시업계 종사자들은 ‘불법 카풀 관련 택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난달 18일 운행을 중단하고 광화문 광장에 모여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 대회’를 열었다. 그들은 이날 집회에서 “카풀 앱은 불법 유상 운송이다”며 “택시업계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

다수의 시민들은 이날 열린 택시업계의 파업과 집회를 반겼다. 택시업계의 집회 의도와 목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은 아니었다. 택시업계가 파업과 집회를 한 지난달 18일 오전, 출근길 교통흐름이 훨씬 원활했기 때문이다. 단 하루였으나 난폭운전과 갓길 불법주정차를 일삼는 택시가 도로에서 사라짐으로서 많은 이들이 편의를 느낀 것이다.

심지어 몇몇 시민들은 “오전 출근길이 평소와 다르게 너무 한산해서 좋았다”와 “집회를 더 오랫동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많은 시민들은 카카오의 카풀 사업 확장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이다.

이러한 반응은 당연한 것일 수도 있다. 

택시기사들의 ‘승차거부’와 ‘승객 골라 태우기’ 때문이다. ‘카카오 T’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호출을 하더라도 목적지가 가까운 경우 수익이 크지 않아 호출을 수락하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다. 또 힘들게 택시를 세웠다하더라도 승객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가 가까운 곳이거나 택시기사가 생각한 방향과 다른 경우 가격을 2배 이상 요구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택시기사들의 이러한 악행이 자행되는 가운데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오픈은 시민들에게 희소식으로 다가왔다. 카풀은 이용 승객이 목적지를 지정해 등록 시 카풀 드라이버가 선택을 해 목적지까지 태워주는데, 거리에 따라 금액이 정해져 있어 여정비용을 더 요구하지도 않을 뿐더러 고의로 돌아가는 경우도 없다.

일각에서는 “자업자득”이라고까지 말하기에 이르렀다.

모든 것이 자신의 입맛에 맞을 수는 없다. 택시기사들은 카풀 앱 오픈을 반기는 시민들의 입장에서 과거와 현재의 택시업계 모습을 바라보고 본인들의 행동부터 반성해야하지 않을까?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래기 2018-11-10 01:54:55
기레기라고 욕먹는것도 자업자득이라고 해야지
이런 편파적인 기사는 당신 일기장에나 끄적이셔

차경호 2018-11-09 22:43:33
거지같은 소리하고 있네
샤이비 기자 같은 놈 이네

지나 2018-11-09 18:47:16
제목이 노골적이라 놀래서.. 네 아랫 사람에게 그리 쓰시오..
너도 '자업자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