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제주 서귀포 앞바다 해상사열…국내외 함정 41척·항공기 24대 참여
오늘 제주 서귀포 앞바다 해상사열…국내외 함정 41척·항공기 24대 참여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10.1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2시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사열이 펼쳐진다.

이날 행사에는 좌승함인 일출봉함, 국민참여단이 탐승하는 독도함과 천자봉함을 비롯해 214급 잠수함인 홍범도함과 209급 잠수함인 이천함 등 국내 함정 24척이 참여한다.

미국 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12개국 외국 함정 17척도 함께한다. 길이 333m, 폭 77m, 높이 63m 규모로 ‘떠다니는 군사기지’라고 불리는 로널드레이건호의 제주 해군기지 방문은 처음이다.

해상사열은 해군 P-3 해상초계기를 선두로 해상작전헬기인 AW-159와 링스 헬기, 해상기동헬기 UH-60과 해경헬기 순으로 통과한다.

일출봉함과 독도함, 천자봉함이 기동하면 율곡이이함, 대조영함, 광개토대왕함, 대구함 등 함형별 크기순으로 반대 방향으로 이동한다.

이어 해군 특수전전단 소속 7명의 특전요원이 육군 UH-60 헬기를 타고 1.8km 상공에서, 같은 소속 21명의 특전요원이 육군 CH-47 시누크헬기를 타고 381m 상공에서 각각 고공강하, 전술강하 시범을 실시한다.

외국함 사열 때는 최영함이 선두에서 외국 함정을 인도한다. 국가별 알파벳 순서로 사열에 참가하며, 가장 큰 로널드레이건호는 가장 후미에 선다. 인도네시아 훈련 범선인 비마 수치는 함정 특성상 항 인근에서 별도로 사열을 한다.

미국은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순양함인 챈슬러즈빌함과 앤티탐 등 3척을, 러시아는 순양함인 바랴그함과 구축함이 애드미랄펜텔레예브함, 지원함인 보리스부토마함 등 3척을 파견했다.

호주와 브루나이, 캐나다,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도 1~2척의 해군 함정을 이번 제주 국제관함식에 보냈다.

일본과 중국은 함정을 보내지 않는 대신 오는 1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제16회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WPNS)에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