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환기업, 돌연 법정관리 신청...채권단 압박?
삼환기업, 돌연 법정관리 신청...채권단 압박?
  • 조경희 기자
  • 승인 2012.07.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신평, 회사채 신용등급 디폴트 강등 밝혀

[파이낸셜투데이=조경희 기자]최근 구조조정 대상에 올라 기업 개선절차(워크아웃)를 밟을 예정이던 삼환기업이 돌연 기업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17일 삼환기업에 따르면 지난 1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법정관리 개시를 신청했다.

법원은 삼환기업에 대해 보전처분 및 포괄적 금지명령을 발령, 채권자들의 가압류·가처분·강제집행이 금지됐다.

삼환기업은 당초 워크아웃 신청 후 채권단에 300억원 긴급 지원을 요청했으나 오는 23일 이후에나 가능하다는 답변을 듣고 법정관리로 방향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주 내 약 120억원의 어음을 막아야하지만 동원할 수 있는 현금이 50억원에 불과하다는 것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 측은 삼환기업이 채권은행에 추가 지원을 요구하기 위해 압박용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것 아니냐고 풀이하고 있다.

한편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삼환기업이 법원으로부터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을 경우 회사채 신용등급을 D(디폴트)로 강등하겠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지난 9일 삼환기업이 부실징후기업에 선정된 점을 반영해 회사채 등급을 BBB-에서 BB+로 내리고, 워크아웃이 개시되면 CCC로 하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신평은 “워크아웃이나 기업회생절차 개시 신청을 인지하면 기저신용도의 변동을 반영해 하향검토에 등재하고, 사안별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워크아웃 개시 결정은 CCC 등급 이하, 법정관리는 D등급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