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호의 콕콕 재테크] 정답은 “자생력을 갖춘 밸런스입니다”
[강은호의 콕콕 재테크] 정답은 “자생력을 갖춘 밸런스입니다”
  • 파이낸셜투데이
  • 승인 2018.09.0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재무설계사 최상묵과 이야기한 청년 재테크
(왼쪽부터) 청년 재무설계사 최상묵 씨와 강은호 유퍼스트 충무로VIP 재무설계센터장.
(왼쪽부터) 청년 재무설계사 최상묵 씨와 강은호 유퍼스트 충무로VIP 재무설계센터장.

국가 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 경쟁률 47.6대1

청년 장병들 중 1명, 제대 후 취업 걱정

최근 발표된 취업에 관련된 기사입니다. 여전히 청년들의 취업 전선은 빨간 불인 현실 속에서, 20대 청년들과 눈높이가 맞는 20대 청년 재무설계사와 청년 재테크의 실태와 올바른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1. 시작을 해라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때때로 많은 걱정과 염려, 때로는 환상 때문에 시작을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첫 번째 시작할 것은 취업이라는 경제활동의 시작입니다. 본인의 꿈과 가족의 기대에 맞물려 본인 스스로가 높은 진입 장벽을 만드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대기업, 공무원 등에 눈높이가 맞추어진 주변 사람들을 많이 본다”라고 최상묵 재무설계사는 이야기 합니다. 물론 원하는 곳에 취업이 된다면 금상첨화겠지만 기약 없는 미래에 현재의 시간을 모두 걸 수만은 없는 노릇입니다. 조금 낮은 문턱이라도 경제활동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재테크 적으로 두 번째 시작할 것은 재테크에 관심을 두는 것입니다. 돈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공부하며 친해져야 합니다. 가계부 쓰기, 은행 금리에 관심 갖기, 주식 및 펀드 등 투자 상품의 원리를 아는 것 등 재테크에 관해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2. 함정을 조심하라

자신의 주제 파악은 재테크의 기본입니다. 하지만 많은 청년들이 재테크에 실패하는 많은 함정 중 처음은 주제 파악을 못해서입니다. 예를 들면, 많은 청년들의 로망인 자동차, 시기를 고려하지 않은 부모로부터의 독립, 기분파 스타일의 술값, 밥값 지불이나 백화점 지름신 등의 소비 패턴의 실수입니다. 이 모두가 본인의 주제 파악에 실패해서 빠지는 함정입니다.

재테크 시작에 있어서 빠지는 함정도 있습니다. 젊은 청년들의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단 중 하나가 코인입니다. 주식처럼 많은 지식과 정보가 필요하지 않고, 주변에 성공사례에 대해 노출이 많기 때문입니다. 블록체인이 새로운 재테크 수단이 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모 아니면 도’ 식의 접근은 함정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주식이나 펀드에 ‘묻지마 투자’도 위험한 함정입니다. 투자 시에는 반드시 전문가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이를 통해 올바른 재테크 수단을 찾아야 하고 구체적 계획까지 세워야 할 것입니다.

3. 결론은 자생력을 갖춘 균형감이다

재테크는 어렵습니다. 특히 경험이나 지식이 부족한 청년들에게는 더더욱 그렇게 느껴질 것입니다. 때문에 ‘전문가를 맹신’하는 경우와 ‘부모님이 알아서 관리를 해 주실 거야’ 등의 회피를 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자신의 자산을 관리해주는 전문가의 실력을 파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선장을 잘 만나야 항로를 이탈하지 않듯이 재테크 전문가를 잘 만나야 합니다. “주변 친구 등의 젊은 고객들을 만나면 처음 해주는 것은 밸런스를 잡아주는 것”이라고 최상묵 재무설계사는 이야기합니다. 특히 가장 잘못된 것 두 가지를 꼽자면 ‘무책임과 쏠림’ 이라 하는데, 이는 전문가와 이야기하는 사람들의 추천에 ‘가입부터 하고 보자’ 식의 무책임적 접근과 시기와 목적에 맞는 포트폴리오의 배분 없이 한쪽의 방향에 치우쳐진 쏠림의 경우입니다.

어떤 경우는 투자 상품으로만 포트폴리오가 구성되어 있고 어떤 경우에는 보험 상품으로만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이 모두 올바른 재테크는 당연히 아닙니다. 어느 한 종류의 금융 상품만으로는 균형을 맞출 수 없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관리를 해야 하는데 여러 이유로 부모님께 관리를 맡기는 회피를 피해야 합니다. 언젠가는 본인 스스로 자산관리를 해야 하는데 충실히 훈련을 해야 할 것입니다. 때로는 실패를 한다 해도 본인의 자산에 대한 관심과 부단한 노력으로 훈련을 해야 합니다.

청년재테크는 자생력을 갖춘 균형감이 매우 중요합니다. 매순간 본인의 선택과 관련 지식을 스스로 쌓는 자생력과 올바른 항로로 순항하고 있는지 균형 잡힌 상태를 항상 점검해야 합니다.

매순간 자생력을 갖춘 밸런스를 점검하는 습관을 기억한다면 만족할 만한 재테크를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강은호 유퍼스트 충무로VIP 재무설계센터장 blueeuno2@naver.com

파이낸셜투데이 www.f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