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블, 세계적 ICO 평가 리얼리티쇼 ‘크립토 샤크 탱크’서 1위 차지
위즈블, 세계적 ICO 평가 리얼리티쇼 ‘크립토 샤크 탱크’서 1위 차지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8.08.08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ICO 평가 리얼티쇼 크립토 샤크 탱크(Crypto Shark Tank)의 한 장면. 사진=위즈블
세계적 ICO 평가 리얼티쇼 크립토 샤크 탱크(Crypto Shark Tank)의 한 장면. 사진=위즈블

'1초당 100만 건' 트랜잭션 처리 기술로 세계 블록체인 계를 놀라게 했던 위즈블이 세계적 ICO 평가 리얼티쇼 ‘크립토 샤크 탱크(Crypto Shark Tank)’서 한국 블록체인 기업 최초로 1위를 차지하며 다시한번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크립토 샤크 탱크는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18(KBW 2018)에서 진행된 리얼리티 쇼이다. 이번 쇼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해 ICO업체를 평가했다.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18(KBW 2018)은 최근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8개 ICO업체 관계자들을 포함한 전 세계 각국 외국인들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17~18일 신라호텔에서 개최됐다.

위즈블 관계자는 “크립토 샤크 탱크에서 거둔 이번 성과는 블록체인의 패스트 무버로 인식되고 있는 한국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국제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은 대단히 상징적인 일”이라며, “앞으로 한국 블록체인 기술이 국제무대에서 상당한 위치를 점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 날 개최된 크립토 샤크 탱크에서 네 명의 심사위원들은 참가자가 ICO기업에 대해서 설명하면 ‘투자 찬성’ 혹은 ‘투자 반대’로 평가하는 형식으로 심사를 했다.

이번 대회에 참석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심사위원들이 매우 까다롭고 냉소적으로 ICO들을 평가했으며, 위즈블(WIZBL)은 이같은 환경 속에서 유일하게 과반수 이상의 찬성을 받아서 최종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한편, 크립토 샤크 탱크(Crypto Shark Tank)의 원조격인 미국 ABC에서 방송하는 샤크 탱크(Shark Tank)는 투자자와 창업자들이 만나는 리얼리티 TV쇼이다. 샤크 탱크는 회당 600만 명이 볼 만큼 인기가 높다.

스타트업 창업자가 매회 네 명씩 출연하고, 자신의 사업을 마텔 (Mattel)에 무려 약 4조원에 매각한 케빈(Kevin), 패션브랜드 Fubu를 성공시켜 억만장자가 된 데이몬드(Daymond), 뉴욕의 부동산 재벌 바바라(Barbara), 회사를 약 4천억원에 매각한 로버트(Robert), 미국프로농구(NBA) 팀인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Mark), 이렇게 다섯 명의 성공한 기업가가 이들 스타트업의 사업 내용을 평가하고 투자도 한다.

쇼의 이름은 ‘다섯 명의 샤크(상어)가 있는 수조에 뛰어들어 살아남으라’는 의미로, 네 명의 출연자들은 샤크들 앞에 자신의 사업을 설명하고 회사의 지분을 판다. 어떤 경우에는 아무에게도 인상을 못 주어 실망해서 돌아가기도 하고, 어떤 경우엔 다섯 명이 모두 관심을 보여 샤크들 사이에 접전이 벌어지기도 한다.

크립토 샤크 탱크(Crypto Shark Tank)는 Bitcoin.com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메이트 토카이(Mate Tokay), 금융전문가인 앤드리안 굿트리지(Adrian Guttridge) 외 크립토 전문가들이 샤크로 출연해 ICO를 평가하는 리얼리티 쇼이다.

파이낸셜투데이 박현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