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세 폭탄’ 투하 임박, 정부는 아직까지 논의 중
‘전기세 폭탄’ 투하 임박, 정부는 아직까지 논의 중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08.05 07: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부터 7월분 사용 전기요금 청구서 발송
정부 폭염 지나간 후 대책 발표하나
사진=김영권 기자
사진=김영권 기자

‘전기요금 폭탄’ 공격이 시작된다. 이번주 7월분 전기요금 청구서가 각 가구에 도착한다.

5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7월분 사용 전기요금 청구서가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발송된다.

전기요금은 검침일 따라 청구일이 다르다. 이는 한전이 한정된 인력으로 인해 월별 검침을 7차례 나눠서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지난달 25~26일 검침한 가구는 이번달 6~10일 사이에 청구서를 받게 되며, 지난달 말에 검침한 가구는 11일이 청구일이다.

7월 25∼26일 검침한 가구는 8월 6∼10일에 청구서를 받게 된다.

기록적인 폭염이 시작된 지난달 중순부터 에어컨 및 전력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전기요금이 급증한 청구서를 받는 가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8월 들어서도 폭염이 지속되고, 전기요금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을 줄일 방안을 모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자부는 지난달 3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취약계층에 대한 ‘제한적 특별 배려 검토’ 지시 이후 소상공인과 다자녀 가구, 대가구 등 전기를 많이 사용할 수 밖에 없는 계충의 부담을 경감할 방안을 검토중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일 더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원장이 언급한 ‘전기요금 부가세 환급’을 검토하고 있다.

당청은 이번 주부터 ‘당정협의’등의 형식을 통해 구체적인 방안 조율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정계 관계자는 “곧 8월 중순에 접어들기 때문에 정부가 여유롭게 검토할 시간은 많지 않다”며 “폭염이 지난 후 대책을 내놓아봤자 국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발표될 정부 대책에는 전기요금 인하분을 소급하는 방안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앞서 2016년 8월 11일 7~9월 한시적으로 누진제를 경감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야 2018-08-05 12:00:45
서둘러 이새기들아 고지서 받고 거품물면 책임질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