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농협은행과 재계약 못해 신규 가상계좌발급 중단
빗썸, 농협은행과 재계약 못해 신규 가상계좌발급 중단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8.08.01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31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공지를 통해 다음달 1일부터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을 일시중지한다고 밝혔다.

농협은행과 재계약을 체결하지 못하면서 신규 가상계좌 발급이 중단된 것이다.

다만 기존 가상계좌 발급 고객은 입출금 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빗썸 측은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개선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농협은행과의 가상계좌 발급 계약 만료일인 이달 말까지 재계약을 체결하지 못해서다.

농협은행 측은 빗썸이 최근 해킹 사태로 189억원의 손실을 낸 것과 관련, 빗썸 전산상의 미비점이 있다고 판단해 보완을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우선 한 달간 유예기간을 두고 기존 가상계좌를 통한 입출금 서비스는 제공하지만, 재계약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기존 가상계좌 이용도 어려워질 전망이다.

빗썸 관계자는 “조속히 협상을 진행해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또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원과는 재계약을 체결했으며, 코빗 역시 신한은행과 가상계좌 발급 재계약을 맺었다.

파이낸셜투데이 박현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