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기아차, ‘노무통’ 최준영 전무 대표이사로 내정
[인사] 기아차, ‘노무통’ 최준영 전무 대표이사로 내정
  • 이건엄 기자
  • 승인 2018.07.17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기아차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노무통’인 최준영(55세) 전무를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기아자동차는 17일 경영지원본부장 최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에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지원부문의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신속한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한 것이라고 기아자동차 측은 설명했다.

최 부사장은 고려대 경영학과를 나와 기아차에서 광주지원실장, 노무지원사업부장, 경영지원본부장 등 주로 노무 관련 업무를 담당해 왔다.

최 부사장은 앞으로 현대자동차 하언태 부사장과 마찬가지로 노사 임금·단체협약에서 사측을 대표해 교섭을 진행하는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인사로 기아차는 기존 박한우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된다.

파이낸셜투데이 이건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