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산업, 3년 만에 中제치고 상반기 수주실적 1위 달성
조선산업, 3년 만에 中제치고 상반기 수주실적 1위 달성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7.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조선업이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3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 수주실적 1위를 달성했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 총 1234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441척) 가운데 한국이 40%에 해당하는 496만CGT(115척)를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36%의 물량을 가져간 중국(439만CGT·203척)이 차지해 한국이 상반기 수주실적에서 중국을 3년 만에 제쳤다.

2016년 86만CGT(12%), 2017년 321만CGT(28%)의 일감을 따낸 한국은 같은 기간 300만CGT(40%), 393만CGT(35%)를 각각 수주한 중국에 계속 뒤처졌다가 올해 들어 역전했다.

최근 3년간 1∼6월 전 세계 누계 발주 기록은 2016년 748만CGT, 2017년 1131만CGT, 2018년 1234만CGT의 증가 추세로 조선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발주량은 2년 전과 비교해 65%나 늘었다”며 “선박 시장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6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139만CGT·54척)과 비슷한 수준인 138만CGT(63척)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실적은 중국이 57만CGT(37척)로 가장 많았고 한국(53만CGT·18척), 일본(6만CGT·3척) 등이 뒤를 이었다.

클락슨이 집계한 6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전월보다 64만CGT 줄어든 7527만CGT로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825만CGT(38%)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1748만CGT, 일본은 1419만CGT를 각각 기록했다.

5월 대비 수주잔량은 한국이 26만CGT 늘었으며 일본은 60만CGT, 중국은 20만CGT 각각 줄었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28포인트로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긴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로 보면 유조선(VLCC)은 8900만달러를 기록해 전월 대비 150만달러 상승했고,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도 50만달러 오른 1억1150만달러를 나타냈다.

LNG(액화천연가스)선은 5개월째 가격 변동 없이 각각 1억8000만달러를 유지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