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외유내강’ 어코드 하이브리드, 도심연비 끝판왕
[시승기] ‘외유내강’ 어코드 하이브리드, 도심연비 끝판왕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8.07.06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급 최고 연비…도심 리터당 19.2km
축거·전폭 늘려 넓은 실내 공간 제공
IPU 뒷좌석 하단 이동…트렁크 공간 확보
사이드미러 좁은 시야는 아쉬운 점
부드러운 승차감·정숙함·민첩함은 덤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진=제갈민 기자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진=제갈민 기자

기아자동차 스팅어와 도요타 캠리를 제치고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혼다의 10세대 어코드가 라인업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더했다. 이번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 모델은 설계부터 완전히 새롭게 시작한 풀체인지 모델이다. 외모는 한층 강렬하고 역동적으로 변했으며, 혼다 센싱과 조수석 사이드미러 카메라 등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혼다코리아 측은 디자인을 비롯해 첨단 기술과 안전성, 동급 최고 연비 등 모든 면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혼다코리아는 지난 5일 경기도 가평군 마이다스 호텔&리조트에서 미디어 시승행사를 통해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선보였다. 시승코스는 마이다스 호텔에서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카페보니타’까지 왕복 120km 구간이며, 시승은 2인 1조로 편도 60km씩 주행했다. 시승에는 어코드 하이브리드 상위 트림인 투어링(Touring) 모델이 쓰였다.

시승 전에 눈여겨봐야 할 점은 내연기관 모델과 미묘한 차이의 디자인과 동급 최고 연료 소비 효율, 동급 최소 이산화탄소 배출량, 넓은 실내 공간 및 트렁크 용량이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웨이팅을 해 어깨를 넓히면서도 부드럽게 깎아내 듬직해 보이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을 줬다. 이와 동시에 스테미너도 함께 보강해 모자란 부분이 없는 듯 했다.

외관은 10세대 어코드 내연기관 모델과 같은 듯 달라 미묘한 느낌을 줬다. 전면부는 헤드램프 블루 리플렉터를 사용했고, 후면부는 리어콤비네이션에도 블루 렌즈를 적용하고 외부에서 머플러가 보이지 않게 히든머플러 채택해 하이브리드 모델임을 강조했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3세대 Intelligent multi Mode Drive(I-MMD)시스템을 적용해 도심연비가 리터당 19.2km로 복합연비 리터당 18.9km나 고속연비 리터당 18.7km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내며, 이는 동급 최고 수준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킬로미터당 82g을 기록해 동급 최소 수준을 기록하고, 제2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취득해 최고의 친환경 차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이로 인해 차량 구매 보조금 100만원을 정부 및 관계 기관으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연비와 이산화탄소 배출량뿐만이 아니다. 실내 공간과 트렁크 용량도 대형 세단에 버금가는 사이즈를 자랑한다. 직전 모델에 비해 휠베이스(축거)를 55mm 늘려 넓은 레그룸을 확보했으며, 전폭도 10mm 늘려 와이드한 느낌을 더하면서 탑승자에게 편안함을 제공했다.

특히 휠베이스는 2830mm로 국내 대형 하이브리드 세단인 그랜저IG(2845mm)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트렁크 용량 역시 대폭 늘어났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의 트렁크 적재 용량은 473ℓ로 직전 모델에 비해 93ℓ나 확장했다. 직전모델은 IPU가 뒷좌석과 트렁크 사이에 위치해 트렁크 공간을 일정부분 차지했다. 그러나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에서는 IPU를 뒷좌석 바로 아랫부분으로 옮기면서 트렁크 용량을 늘릴 수 있게 된 것이다.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실내. 사진=제갈민 기자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실내. 계기반 디자인이 직전 모델과 달라졌으며, 스티어링휠과 센터페시아는 조작이 편리한 형태로 디자인 됐다. 사진=제갈민 기자

실내 인테리어는 조작편의성에서 합격점을 주고 싶다. 아날로그 형식의 공조장치를 채택해 조작 편의성을 높였고 중앙 상단에 위치한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는 앞쪽으로 살짝 돌출돼 시인성을 높였다. 또 버튼식 기어시프트를 사용해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큼지막한 컵홀더와 함께 스마트폰 무선충전 장치도 더해 편의성을 높였다.

다만 단 하나 불편한 점으로 느껴진 것은 운전석 사이드미러 시야각이다. 차량 전폭을 늘리면서 볼륨감도 더해서 그런지 운전석 사이드미러로 보는 좌측 후방 시야가 좁았고 불편했다. 이 때문에 사각이 생겨 운전이 서툰 초보운전자들은 조심해야 할 부분으로 느껴졌다. 이는 시승을 한 다수의 인원이 지적한 부분이다.

아쉬움을 뒤로한 채 강원도 춘천시 ‘카페보니타’까지 60km를 본격적으로 주행했다. 하이브리드 차인 만큼 연비와 부드러운 승차감, 정숙함에 초점을 맞춘 느낌이 크게 느껴졌다. ECON 모드나 스포츠모드에서 고속주행을 하면서도 동승자와 대화는 편하게 이어 갈 수 있었다. 그만큼 풍절음과 노면소음이 동급차종 대비 작게 느껴졌다.

묵직한 스티어링휠은 안정감을 더해준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에는 조향감과 사용 편의성이 강화된 듀얼 피니언 EPS(Electric Power Steering)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가 조향하는 대로 민첩하고 직관적으로 움직여줬다.

주행 중 내리막 구간에서 감속을 위해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봤다.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기어레버가 없는 대신 스티어링휠 뒤편에 패들시프트를 장착해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고 스티어링휠 좌측 뒤편에 설치된 마이너스 패들시프트를 당기면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 감속을 할 수 있다. 엔진브레이크는 총 4단계로 구성돼 있으며 스티어링휠 좌우에 위치한 패들시프트를 이용해 단계를 조절할 수 있다.

또 다른 편의사항으로는 차량 전면에 설치된 혼다 센싱(Honda Sensing)과 우측 사이드미러 끝부분에 설치된 카메라가 있다. 혼다 센싱은 센서와 카메라로 구성돼 있는데, 외부상황을 인지해 운전자를 보조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이용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정속주행 장치)과 차선유지 보조시스템(LKAS), 추돌경감제동시스템(CMBS) 등을 사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우측 사이드미러 끝부분에 설치된 카메라는 차로변경이 서툰 초보운전자를 위해 설치된 것이다. 주행 중 우측 방향지시등을 점등하게 되면 센터페시아 상단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에 카메라가 비추는 차량 우측 부분이 영상으로 나타난다. 사각지대를 최소화 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설치됐다.

혼다 센싱과 우측 사이드미러에 장착된 레인 와치는 고급형 모델인 투어링에만 적용됐다.

한편, 10세대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EX-L과 투어링 등 2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각각 4240만원, 4540만원이다.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후면과 측면. 사진=제갈민 기자
10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후면과 측면. 사진=제갈민 기자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