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여행수지 적자 1위 지역 미국→유럽
韓여행수지 적자 1위 지역 미국→유럽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6.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여행수지 적자 1위 지역이 14년만에 미국에서 유럽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이 유럽연합(EU)을 상대로 낸 여행수지 적자는 54억689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40억3120만달러 적자)보다 약 36% 확대된 것으로, 주요 지역 여행수지 중 적자 규모가 가장 크다.

여행수지 적자 규모로 볼 때 EU는 2009년 미국에 이어 2위였다. 2010∼2015년엔 동남아에도 뒤져 3위까지 밀렸다. 그러나 2016년 7년 만에 2위 자리로 올라선 뒤 지난해 순위를 한 계단 더 끌어올렸다. 이로써 EU는 2004∼2016년 1위를 지킨 미국을 2위로 끌어내렸다.

지난해 5월과 10월 황금연휴로 비교적 장거리인 유럽 여행이 쉬워졌고 서유럽 외에도 동유럽, 북유럽 등 다양한 유럽 지역이 점차 주목받으며 유럽 여행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내 자료로는 출국자의 행선지를 일일이 파악하기 힘들지만 일부 국가 자료를 보면 독일로 떠난 한국인 출국자는 15.3%, 오스트리아와 슬로베니아는 각각 13.1%, 31.1% 늘었다.

유럽을 찾는 한국인 증가로 대 EU 여행지급은 59억7510만달러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32.0%나 늘었다.

반면 한국을 찾은 유럽 관광객은 0.7% 오히려 줄었다. EU에서 받은 여행수입은 5억620만달러로 1.9%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해외여행 출국자 수가 신기록을 썼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의 주된 여행지가 일본, EU, 동남아"라며 "유럽 여행수지 적자가 늘어난 것도 그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지난해 52억430만달러 적자로, EU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여행객 외에도 유학생들이 많아 한국이 꾸준히 큰 여행수지 적자를 내는 곳이다.

여행수지에는 관광 등 목적의 일반여행뿐 아니라 유학연수 수지도 포함된다. 한국이 EU와 미국 등 2개 지역에서 낸 여행수지 적자만 106억7320만달러에 달했다. 전체 여행수지 171억7290만달러 적자의 62.2%가 2개 지역에서 나온 셈이다.

이외에 여행수지 적자 규모 3위는 동남아(40억6040만달러 적자), 4위는 일본(32억5860만달러 적자)이었다.

한국이 여행수지 적자를 내지 않은 곳은 중국(34억7070만달러 흑자), 중동(570만달러 흑자)뿐이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