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암호화폐 수익에 양도세 부과’ 보도에 부인
기재부, ‘암호화폐 수익에 양도세 부과’ 보도에 부인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6.2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2일 기획재정부는 정부가 암호화폐 수익에 대해 10% 안팎의 양도소득세를 부과하기로 방침을 세웠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이날 한 언론은 정부가 암호화폐 수익을 세법상 기타소득으로 간주하기로 했으며, 10% 내외의 양도소득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기타소득은 근로소득, 사업소득처럼 지속해서 발생하는 소득이 아닌 일시적이거나 불규칙하게 생긴 소득으로 프로젝트 참여료, 원고료, 강사료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정부는 올해 초부터 기재부 세제실 과장들을 주요 선진국에 보내 암호화폐 세제 운영 현황을 파악하도록 하는 등 암호화폐 과세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다만 과세 방향이 확정되더라도 암호화폐 거래소의 과세 정보 확보를 위한 법 체제 정비 등이 필요해 실제 과세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