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원’에 잠겨있는 현금 3770억원, ‘LG 3세 승계’ 위한 실탄?
‘서브원’에 잠겨있는 현금 3770억원, ‘LG 3세 승계’ 위한 실탄?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8.06.1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브원, “회사채 발행 만기도래 차입금 상환과 운전자금 마련 위한 것”
재계, “서브원 곳간은 구광모 경영권 승계 위한 실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그룹의 사무용품 등 구매대행 사업을 전담하기 위해 설립된 서브원이 1000억 원의 회사채 발행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져 자금조달 용도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 서브원은 이번 회사채 발행 목적에 대해 이달 말 만기가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과 일부 운전자금 용도라고 밝혔다.

실제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지난해 말 기준 재무재표에 따르면 서브원은 만기도래 장기차입금 808억5200만원과 신한은행 등으로부터 지난해 차입한 500억원 및 이와 관련 이자 등을 합쳐 1307만9700억 원의 상환을 앞두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브원의 이번 회사채 발행은 무리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브원은 지난해 1023억여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으며 당사의 현금성 자산은 418억3600만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서브원이 당장 집행할 수 있는 현금액수만 3775만4600만원에 달한다.

따라서 굳이 회사채 발행을 하지 않더라도 1300억 원의 차입금 상환과 운전자금 확보가 어렵지 않다는 것이다.

또 서브원은 LG그룹의 지주회사인 ㈜LG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서 그룹 내 MRO 사업(소모성 사무용품 공급사업)을 사실상 독점하는 탄탄한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리조트 사업 등에도 그룹의 지원을 받으며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자랑한다.

서브원은 기존 사업 외에 계열사 지분확보나 다른 사업으로의 진출 등을 모색한 것도 아닌터라 사채에 대한 이자비용을 지출하면서까지 3000억여원의 현금을 확보하고 있어야 할 객관적 이유가 부족다.

한편 이와 관련 재계 관계자는 “서브원에 모아놓은 현금이 향후 LG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한 실탄으로 사용될 수 있다”며 “그룹 경영권 승계나 지분구조 개편이 필요할 때 구본무 회장이 ㈜LG를 통한 합법적인 현금배당 등의 방식으로 서브원에 쌓여진 3000억 원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박현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