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06.1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8일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한다고 밝혔으며 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무디스는 “과거 북한을 둘러쌌던 긴장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이 완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남아 있다”고 설명하고, 한국의 지정학적 위험에 대한 평가를 “보통(moderate)”으로 유지했다.

이어 “한국의 거대하고 다각화된 경제는 국제적 충격에도 계속 탄력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며 “한국의 국가 재정이 견실하게 유지되고, 지속적 구조 개혁 이행에 따라 더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한국의 신용등급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무디스 기준으로 각각 세 번째로 높은 ‘AA’등급, ‘Aa2’등급이며 피치의 경우 네 번째로 높은 ‘AA-’등급이다.

앞서 무디스는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직후인 13일 한국 신용등급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