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8.06.1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밀한 논의 후 합의문 채택·서명식
중대한 변화 있을 것으로 예상
미 행정부 “양 정상, 대화의 진전 인정”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물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하고 서명식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긴밀한 논의를 오랫동안 했다”며 “굉장히 광범위하고 중요한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합의문 서명을 “새 출발 알리는 서명”이라며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CNN 방송은 서명식에 앞서 미 행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합의문은 양 정상이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내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