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평화의 임무’ 위해 싱가포르 입성
트럼프-김정은, ‘평화의 임무’ 위해 싱가포르 입성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8.06.10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단 한번의 기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중 웃음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중 웃음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평화의 임무(Mission of peace)"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단 한번의 기회”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비핵화를 하고 무엇인가를 이뤄내야 한다”며 “수백만 명의 마음을 담아 평화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은 매우 잘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북한은 아주 짧은 기간에 굉장한 곳이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북한을 위대하고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국민, 그 자신, 그 가족들을 위해 아주 긍정적인 어떤 것을 할 것이라고 진실로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은 미지의 영역이지만 자신감을 느낀다”라며 “전례가 없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라는 질문에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는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단 한번의 기회를 얻게 됐다”면서 “그는 잘 알려지지 않은 성격이지만 뒤집어 좋게 생각해보면 그가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 위원장이 이번 북미 회담에서 과감한 비핵화 결단을 통해 역사적인 절호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후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밤 싱가포르에 입국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를 통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도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며, 두 정상은 11일부터 현지에서 개별적으로 정상회담을 준비한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수행을 위해 9일 오전 G7 정상회의 장소인 캐나다 퀘백으로 이동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싱가포르로 떠났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