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유한양행, 중국 사업 축소 가능성↑”
삼성證, “유한양행, 중국 사업 축소 가능성↑”
  • 김상범 기자
  • 승인 2012.06.2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투데이=김상범 기자] 삼성증권은 27일 유한양행에 대해 중국 사업을 축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투자의견 '중립'에 목표주가 14만원을 제시했다.

신정현 연구원은 "올해 유한킴벌리의 중국 매출액은 전년대비 약 70% 증가한 1700억원 규모를 예상한다"며 "하지만 생산시설의 추가증설이 없다면 내년부터는 성장이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 연구원은 "킴벌리클라크가 현재 일반기저귀만 생산하는 킴벌리 차이나의 프리미엄 기저귀 생산라인 증설을 고려히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프리미엄 기저귀 부문을 킴벌리 차이나가 모두 직접 자체 생산하게 되는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또한 신 연구원은 킴벌리클라크와의 법적 분쟁이 유한양행에 미치는 중단기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그는 "킴벌리클라크가 승소해도 로열티율 상승은 단기간내 이뤄지기 힘들 것"이라며 "유한양행의 중단기 이익에 미치는 영향도 미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